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2-18 (월) 07:28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usd.jpg (225KB) (내려받기:31)
ㆍ추천: 0  ㆍ조회: 9436      
2466. 기다림이 빚은 봄비 내리는 우수

“하늘은 끝내 굳어버린 기다림을 풀어
봄비로 내리시고
81일 동안 그려온 매화보다 먼저
저 눈밭엔 얼음새꽃이 고개를 내미네
그리하여 그리하여
얼어붙은 줄 알았던 가슴에
봄바람이 일게하네”    
                             김광인 "매화보다 먼저 얼음새꽃"

오늘은 24절기의 둘째로 봄비가 내린다는 우수(雨水)입니다. 아마도 봄비가 내리면 여기저기 우후죽순처럼 풀들이 손짓을 하고, 꽃들이 환한 웃음을 터뜨릴 것입니다.  승정원일기 고종 13년 12월 15일 치 '임금과 신하의 대화'에 우수(雨水)가 나오지요. “임금이 이르기를, ‘언제쯤 얼음이 풀리겠는가?’ 하니, 민영목이 아뢰기를, ‘우수(雨水)가 정월 초순에 있으니, 그때쯤이면 풀릴 듯합니다.’"

옛 사람들은 우수부터 경칩까지를 5일씩 나누어 각각의 특징을 말했습니다. 곧, 첫 5일 동안은 수달이 얼음이 풀린 물위로 오르는 물고기를 잡아 먹이를 마련한다고 생각했고 다음 5일 동안은 추운 지방의 철새 기러기가 북쪽으로 날아가며, 마지막 5일 동안엔 봄기운이 어느새 완연하여 풀과 나무에 싹이 튼다고 하였습니다.  대동강물도 풀린다던 봄을 재촉하는 우수, 여러분 가슴에도 우수를 맞아 봄맞이 준비가 한창이겠지요?

  0
3500
  쓴 날짜 조회
2468. 누구든 쌀을 퍼갈 수 있는 운조루 뒤주
지리산 남쪽 끝자락인 전남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에는 조선 후기의 누정 운조루(雲鳥樓)가 있습니다. 중요민속자료 제8호인 이 운조루는 조선 영조 때 류이주(柳爾胄..
2013-02-20 19009
2467. 정조임금, 비가 새는 거처와 두 끼 식사
조선시대 임금 가운데 성군을 꼽으라면 누구나 세종과 함께 영조, 정조임금을 꼽습니다. 이 세분의 임금은 한결같이 백성을 끔찍하게 사랑했던 분들이지요. 또 이분..
2013-02-19 9576
2466. 기다림이 빚은 봄비 내리는 우수
“하늘은 끝내 굳어버린 기다림을 풀어 봄비로 내리시고 81일 동안 그려온 매화보다 먼저 저 눈밭엔 얼음새꽃이 고개를 내미네 그리하여 그리하여 얼어붙은 줄..
2013-02-18 9436
2465. 남자 아이들의 딱지치기 - 그때를 아십니까(46)
학교 수업만 끝나면 아이들은 정해진 장소에 모입니다. 그리곤 가지고 온 딱지를 내놓고 딱지치기에 열중입니다. 시간 가는 줄도 모릅니다. 딱지치기는 종이로 만든..
2013-02-14 9539
2464. 정약용이 탄복한 청렴한 선비 점범조
“정조 경신년(1800) 여름, 나는 법천에 갔는데 해좌공이 손을 붙잡으며 기쁘게 맞아주셨다. 그때 집안사람이 벽장의 시렁 안에서 종이 한 묶음을 꺼내 가지고 나가..
2013-02-13 9446
2463. 새해가 되면 세화(歲畵)로 액을 물리쳤다
새해가 되면 우리는 세배를 하고, 떡국을 먹으며, 성묘를 갑니다. 그런데 그런 일 말고도 새해를 맞으면 세화를 선물하고, 그 세화는 안방이나 대문에 붙이지요. 세..
2013-02-12 9484
2462. 조선시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는 없었다
우리의 설로 따진다면 어제 부터가 계사년 새해인 셈입니다. 설날이 되면 우리는 세배를 하고 새해 덕담을 나눕니다만 대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렇게 말하..
2013-02-11 9466
2461. 3.1만세운동의 도화선이 된 도쿄의 2.8독립선언
“조선청년독립단(朝鮮靑年獨立團)은 우리 이천만 겨레를 대표하여 정의와 자유와 승리를 얻은 세계 여러 나라 앞에 우리가 독립할 것임을 선언하노라.” 위는 3..
2013-02-07 20083
2460. 크리스마스트리의 95%는 제주산 구상나무
전 세계 크리스마스트리로 쓰이는 나무의 95% 이상이 '구상나무'인데 그 원산지가 제주도임을 아시나요?. 이 나무는 오직 한라산과 지리산, 덕유산, 무등산 같은 곳..
2013-02-06 9466
2459. 한 길이나 쌓인 눈밭엔 설피가 최고
“설피를 신고 길을 나섰다. 양발을 한껏 벌린 채 설금 설금 발을 떼놓는다. 용케도 한길이나 쌓인 눈이 나를 잘 받쳐준다. 여기선 전천후 사륜구동 차가 필요 없다..
2013-02-05 18167
1,,,111213141516171819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