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1-22 (화) 00:35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gjm.jpg (256KB) (내려받기:28)
ㆍ추천: 0  ㆍ조회: 19900      
2451. 오늘은 고종황제가 독살 당한 날

오늘은 고종이 1919년 덕수궁 함녕전 서온돌에서 68살 나이로 갑자기 세상을 뜬 날입니다. 죽기 직전까지 건강한 모습이었던 고종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이후 여러 가지 독살설이 퍼졌습니다. 독살설이 퍼진 까닭은 고종황제의 팔다리가 죽은 뒤 1~2일 만에 엄청나게 부어올라서, 황제의 통 넓은 한복 바지를 벗기기 위해 바지를 찢어야만 했다는 점과 죽은 황제의 이가 모두 빠져 있고 혀는 닳아 없어져 버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는 점들 때문이었습니다. 일본 총독부의 사주를 받은 전의(왕실의 의료를 담당하던 관리)가 홍차에 비소를 넣었다는 소문과 독이 든 식혜 또는 한약을 마신 뒤 죽었다는 소문들이 빠르게 퍼져나가 이에 격분한 국민은 삼일만세운동을 일으키게 된 것이지요.

고종 황제뿐만이 아닙니다. 24년 전인 1895년에는 명성황후가 일제 순사의 손에 처참하게 죽었지요. 일제 순사 와타나베는 명성황후의 가슴에 칼을 박고 주검을 불태우는  천인공노할 짓을 저질렀습니다. 그래서 대한제국은 일제에 의해 황제와 황후 양전이 비참한 최후를 맞은 것입니다. 그들은 왜 명성황후와 고종황제를 그렇게 죽여야만 했을까요? 당시 일제는 조선을 식민통치하기 위해서 가장 큰 걸림돌을 고종과 명성황후로 본 것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두 사람을 죽일 수밖에 없었던 것이겠지요.

그런데 황후와 황제 두 사람의 장례도 물론 제대로 치르지 못했습니다. 명성황후는 죽은 직후 폐후되었기에 장례는 생각할 수 없었고 2년 뒤 고종이 대한제국을 선포한 뒤 황후로 격상하고 난 뒤에야 장례를 치를 수 있었지요. 또 고종의 장례는 국장이 아닌, 대행태왕의 장례로 격하되었고, 조선의 전통 장례가 아닌 일본 황족의 장례 양식을 따른 것이었습니다. 일본은 지금 옛일을 잊고 새로운 이웃이 되자고 합니다만 이렇게 황제와 황후의 비참한 죽음에 그 어떤 사죄도 제대로 하지 않는 상태로는 불가한 것입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458. 오늘은 입춘, 경사로운 징조가 찾아오는 날
“입춘(立春) 때 붙이는 글은 매양 한 수의 시(詩)로써 문에다 붙이는 것은 불가하다. 문은 하나가 아니며 시를 짓는 자도 많으니, 지금 이후로는 문신(文臣)으로 하..
2013-02-04 15145
2457. 농촌 마을 초가의 이엉잇기 그때를 아십니까(45)
“문화재청 창덕궁관리소는 11월 27일(목) 옥류천 지역에서 청의정 지붕의 이엉 교체 및 짚공예 체험 행사를 실시한다. 이번 행사는 올해로 세 번째이며, 궁궐 내에..
2013-01-31 19950
2456. 가난한 유생에게 학전을 지급하라
“우리나라의 시골 학교에 예전에는 학전(學田)이 있었는데 지금은 없습니다. 그래서 유생(儒生)들이 비록 학문에 뜻을 두었으나 항상 먹을 것이 없음을 괴롭게 여기..
2013-01-30 11839
2455. 살아있는 듯이 나비를 그린 남계우
예부터 꽃을 소재로 한 그림이 참 많습니다. 그런데 한국화에서 꽃과 새를 그리면 화조도(花鳥圖), 벌과 함께 그리면 화충도(花蟲圖)라고 하는데 특히 꽃과 나비를 ..
2013-01-29 21865
2454. 천방지축 이항복을 큰 인물로 키운 어머니 최 씨
해학으로 절망의 시대를, 청빈으로 재상의 길을 걸은 오성대감이라고 일컬어지는 이항복(李恒福, 1556년~1618년). 그는 조선 중기의 문신(文臣)·정치가·시인·작가..
2013-01-28 20369
2453. 추억의 근현대 박물관들 - 그때를 아십니까?(44)
인간은 아련한 추억을 먹고 사는 동물인지 모릅니다. 60, 70년대 우리가 살았던 그때와 지금은 격세지감을 느낄 정도로 달라져 그 아련한 흔적은 좀처럼 찾기 어렵습..
2013-01-24 12096
2452. 고종이 썼던 진사립(갓)을 보셨나요?
갓은 예전에 어른이 된 남자가 머리에 쓰던 의관의 하나로 고종황제의 갓이 중요민속문화재 제45호에 지정되어 전해오고 있습니다. 이름하여 “전고종(傳高宗)갓”..
2013-01-23 20903
2451. 오늘은 고종황제가 독살 당한 날
오늘은 고종이 1919년 덕수궁 함녕전 서온돌에서 68살 나이로 갑자기 세상을 뜬 날입니다. 죽기 직전까지 건강한 모습이었던 고종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이후 여러 가..
2013-01-22 19900
2450. 선병국 가옥 관선정에서 베풀던 "위선최락"
2013-01-21 19862
2449. 가족계획 사업 완전히 사라져 - 그때를 아십니까(43)
“사이비 가족계획단체들이 최근 크게 늘어나고 상담비 등을 요구하는 등 엉터리사업을 벌이고 있어 이들에 대한 규제가 시급하다. (중략) 이들은 ‘피임 및 임신을..
2013-01-17 16057
1,,,111213141516171819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