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1-30 (수) 05:31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hj.jpg (165KB) (내려받기:26)
ㆍ추천: 0  ㆍ조회: 11837      
2456. 가난한 유생에게 학전을 지급하라

“우리나라의 시골 학교에 예전에는 학전(學田)이 있었는데 지금은 없습니다. 그래서 유생(儒生)들이 비록 학문에 뜻을 두었으나 항상 먹을 것이 없음을 괴롭게 여기니, 청컨대 학전을 주어 양육(養育)하여 학업을 성취하게 하소서.” 이는 성종실록 11년(1480년) 4월 16일 치 기록으로 한 경연(經筵)에서 시강관(侍講官) 안침(安琛)이 한 말입니다.

이에 성종은 “경기·강원도·충청도·경상도·전라도의 향교(鄕校)에 학전(學田)을 지급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하지요. 성종임금은 그 뒤인 성종15년 11월 26일에도 “재(齋)에 기숙하는 가난한 선비가 비록 향학심(向學心)이 있더라도 양식을 가져오기가 어려워서 학궁(學宮)에 오래 머물지 못하는 자가 반드시 많을 것이므로, 특별히 학전(學田)을 내려 곤궁함을 구제하면 공부에 거의 도움이 있을 것인데, 노사신이 실지로 보탬이 없다고 이르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내가 알지 못하겠다.”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그 내용을 보면 뒤에 영의정까지 지낸 노사신이란 이가 학전은 실제 보탬이 없고 나랏돈만 허비할 뿐이라며 반대했지요. 이렇게 일부 벼슬아치들이 극구 반대했지만 성종임금은 유생들에게 학전을 주게 합니다. 등록금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가정경제가 어려운 학생들이 넘치는 지금 정부는 돈 때문에 공부하지 못하는 학생이 없도록 했으면 좋겠습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458. 오늘은 입춘, 경사로운 징조가 찾아오는 날
“입춘(立春) 때 붙이는 글은 매양 한 수의 시(詩)로써 문에다 붙이는 것은 불가하다. 문은 하나가 아니며 시를 짓는 자도 많으니, 지금 이후로는 문신(文臣)으로 하..
2013-02-04 15129
2457. 농촌 마을 초가의 이엉잇기 그때를 아십니까(45)
“문화재청 창덕궁관리소는 11월 27일(목) 옥류천 지역에서 청의정 지붕의 이엉 교체 및 짚공예 체험 행사를 실시한다. 이번 행사는 올해로 세 번째이며, 궁궐 내에..
2013-01-31 19942
2456. 가난한 유생에게 학전을 지급하라
“우리나라의 시골 학교에 예전에는 학전(學田)이 있었는데 지금은 없습니다. 그래서 유생(儒生)들이 비록 학문에 뜻을 두었으나 항상 먹을 것이 없음을 괴롭게 여기..
2013-01-30 11837
2455. 살아있는 듯이 나비를 그린 남계우
예부터 꽃을 소재로 한 그림이 참 많습니다. 그런데 한국화에서 꽃과 새를 그리면 화조도(花鳥圖), 벌과 함께 그리면 화충도(花蟲圖)라고 하는데 특히 꽃과 나비를 ..
2013-01-29 21807
2454. 천방지축 이항복을 큰 인물로 키운 어머니 최 씨
해학으로 절망의 시대를, 청빈으로 재상의 길을 걸은 오성대감이라고 일컬어지는 이항복(李恒福, 1556년~1618년). 그는 조선 중기의 문신(文臣)·정치가·시인·작가..
2013-01-28 20332
2453. 추억의 근현대 박물관들 - 그때를 아십니까?(44)
인간은 아련한 추억을 먹고 사는 동물인지 모릅니다. 60, 70년대 우리가 살았던 그때와 지금은 격세지감을 느낄 정도로 달라져 그 아련한 흔적은 좀처럼 찾기 어렵습..
2013-01-24 12089
2452. 고종이 썼던 진사립(갓)을 보셨나요?
갓은 예전에 어른이 된 남자가 머리에 쓰던 의관의 하나로 고종황제의 갓이 중요민속문화재 제45호에 지정되어 전해오고 있습니다. 이름하여 “전고종(傳高宗)갓”..
2013-01-23 20858
2451. 오늘은 고종황제가 독살 당한 날
오늘은 고종이 1919년 덕수궁 함녕전 서온돌에서 68살 나이로 갑자기 세상을 뜬 날입니다. 죽기 직전까지 건강한 모습이었던 고종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이후 여러 가..
2013-01-22 19896
2450. 선병국 가옥 관선정에서 베풀던 "위선최락"
2013-01-21 19857
2449. 가족계획 사업 완전히 사라져 - 그때를 아십니까(43)
“사이비 가족계획단체들이 최근 크게 늘어나고 상담비 등을 요구하는 등 엉터리사업을 벌이고 있어 이들에 대한 규제가 시급하다. (중략) 이들은 ‘피임 및 임신을..
2013-01-17 16054
1,,,111213141516171819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