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1-14 (월) 07:25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kso.jpg (195KB) (내려받기:28)
ㆍ추천: 0  ㆍ조회: 14962      
2446. 천여 명의 일경을 상대로 기개를 떨쳤던 김상옥 의사

“사랑하는 아들아! / 그 목숨 떨궈 서릿발 같은 기상으로 / 조선인의 투지를 보였으니 / 너의 죽음이 어찌 헛되랴” 이윤옥 시집 ≪서간도에 들꽃 피다≫ 2권에 나오는 김상옥 의사의 어머니 김점순 여사에 대한 헌시입니다. 지난주 토요일은 김상옥 의사가 종로경찰서에 폭탄을 던진 의로운 날이었습니다. 의사는 당시 일제 경찰력의 중심부이자 독립운동가 검거와 탄압의 상징이었던 종로경찰서에 폭탄을 던진 뒤 신출귀몰한 모습으로 경찰을 따돌립니다.

그 뒤 삼판동(현 후암동)에서 일격을 치른 다음 또 다시 포위망을 뚫고 효제동 동지의 집에 숨었습니다. 이후 마침내 은신처를 찾은 일경은 경기도 경찰부장의 지휘 아래 시내 4개 경찰서에서 차출한 천여 명의 무장경찰을 동원하여 1월 22일 새벽 5시반 무렵  김 의사가 숨은 집을 겹겹이 포위하였지요. 이에 김상옥 의사는 양손에 권총을 들고 인근 집들의 지붕을 타고 넘나들며 무장결찰과 치열한 격전을 벌입니다. 조국독립의 염원을 담은 그의 총구는 쉴 새 없이 불을 뿜었고 대한 남아의 기백을 여지없이 떨친 의사에게 일경들은 속수무책이었습니다.

3시간여의 치열한 전투 끝에 여러 명의 일경을 사살하였으나 탄환이 떨어지자 마지막 탄환이 든 권총을 머리에 대고 스스로 목숨을 끊어 자결 순국하였지요. 당시 김상옥 의사의 나이 34살이었습니다. 식구들이 주검을 거둘 때 그의 몸은 열한발의 총상을 입은 채였다고 하니 전투가 얼마나 격렬했던가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오직 조국독립을 필생의 목표로 삼고 또 한시도 그 목표를 잊어 본적이 없었으며 마지막까지도 천여 명의 일경을 상대로 포효하던 김상옥 의사를 우리는 영원히 기억해야 하겠습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447. 한 기업인이 고가로 낙찰 받아 사회에 환원한 노송영지도
겸재 정선의 노송영지도 (老松靈芝圖)는 화폭을 가득 채운 휘굽어 늙은 소나무 한 그루와 담분홍빛 영지버섯이 그려진 그림으로 가로 103cm, 세로 147cm라는 초대..
2013-01-16 21232
2447. 오징어는 오적어, 까마귀를 잡아먹는다(?)
우리가 밥반찬이나 군것질로 즐겨먹는 오징어의 한자말은 오적어(烏賊魚) 또는 묵어(墨魚)입니다. 오적어는 까마귀 오(烏)와 도둑 적(賊), 고기 어(魚)가 합쳐 생긴..
2013-01-15 11919
2446. 천여 명의 일경을 상대로 기개를 떨쳤던 김상옥 의사
“사랑하는 아들아! / 그 목숨 떨궈 서릿발 같은 기상으로 / 조선인의 투지를 보였으니 / 너의 죽음이 어찌 헛되랴” 이윤옥 시집 ≪서간도에 들꽃 피다≫ 2권에 나..
2013-01-14 14962
2445. 추억의 다이얼 공중전화 - 그때를 아십니까(42)
비오는 날 희미한 가로등 불빛 아래 빨간 빛깔의 공중전화를 기억하시나요? 주머니에서 동전을 하나둘 꺼내 딸깍딸깍 공전전화에 넣습니다. 동전을 넣고 나면 그제야..
2013-01-10 21269
2444. 기쁨과 슬픔을 함께 나누는 제주 빙떡
예전엔 참으로 가기 어려웠던 섬 제주! 이제는 서울에서 비행기로 50분이면 닿을 수 있습니다. 그 제주에는 볼거리도 많지만 특이한 먹거리도 많지요. 그 가운데 제..
2013-01-09 9983
2443. 머리는 용, 몸통은 물고기 모양의 청자주전자
송나라 학자 태평노인(太平老人)은 고려청자에 반한 나머지 '수중금(袖中錦ㆍ소매 속에 간직할 귀한 것)'이란 글에서 '고려비색 천하제일'이라 적었다고 하지요. 그..
2013-01-08 11826
2442. “징분질욕”이란 네 글자를 써서 곁에 붙여둔 강석덕
“강석덕(姜碩德)은 성품이 청렴하고 의로우며 인품이 빼어나고, 옛 것을 좋아하였다. 과부(寡婦)가 된 어머니를 지극히 섬겼으며, 배다른 형제와 매우 화목하였다...
2013-01-07 12515
2441. 섣달 그믐밤을 밝혔던 남포등 - 그때를 아십니까(41)
예전에 밤이 되면 등잔불을 켜놓고 책도 읽고 바느질도 했었지요. 그 등잔불은 호롱불이라고도 했습니다. 그러자 조선말기 우리나라엔 “남포등”이란 것이 들어왔지..
2013-01-03 18156
2440. 올해는 뱀띠 해, 집안 구렁이(업)의 비밀
“세상에 전하기를 부잣집 광 속에는 구렁이 또는 족제비가 있는데 그것을 업(業)이라 이른다. 사람들이 흰죽을 쑤어 바치고 신처럼 대접한다.…(중략)… 구렁이가 ..
2013-01-02 19047
2439. 저무는 임진년을 가난한 이웃과 함께!
흔히 흑룡(黑龍) 곧 검은 용의 해라던 양력 임진년이 저물었습니다. 그런데 연초 흑룡은 태왕(太王)인 황룡(黃龍)의 등 뒤에서 반란을 꾀하는 역적의 우두머리라는 ..
2012-12-31 18118
1,,,111213141516171819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