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2-11-29 (목) 06:25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hbs.jpg (220KB) (내려받기:30)
ㆍ추천: 0  ㆍ조회: 17978      
2422. 혼분식과 도시락 - 그 때를 아십니까(38)

“들에는 맑은 바람 뜨거운 햇볕 / 빛깔도 곱게 오곡을 키워 / 그 곡식 고루 먹고 자라는 우리 / 넘치는 건강에 살찌는 살림 / 쑥쑥 키가 큰다 힘이 오른다 / 혼식 분식에 약한 몸 없다 / 하얀 국수가락 맛좋은 빵에 / 고소한 잡곡밥 그 맛을 알며 / 해와 같이 밝은 마음 튼튼한 육체 / 우리도 넉넉히 살수 있어요 / 쑥쑥 키가 큰다 힘이 오른다 / 혼식 분식에 약한 몸 없다” 위는 혼분식을 장려하기 위해 부르게 한 “혼분식의 노래”입니다.

1969년 1월 정부는 농림부·보건사회부·내무부 합동으로 혼분식 장려 정책을 시작했지요. 겉으로야 혼분식을 하면 몸이 건강해진다고 홍보했지만 사실은 식량이 모자라 잡곡이나 밀가루로 보충하기 위함이었습니다. 당시 모든 음식점에서는 쌀밥에 보리나 밀가루를 25% 이상 섞어야 했고,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은 무미일(無米日) 곧 '분식의 날'이라 하여 낮 11시부터 저녁 5시까지 쌀밥을 팔지 못했지요.

음식점 만이 아니라 학교에서도 날마다 도시락 검사를 했습니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쌀밥을 먹이려던 어머니들은 흰쌀밥을 보리밥으로 가린 도시락을 싸주었는데 이것이 들통나 벌을 받기도 했지요. 식량 자급에 성공한 1977년 이 무리한 혼분식 장려정책은 사라졌지만, 훈분식 장려 때문에 한국인의 입맛은 밀가루에 길들여졌습니다. 요즈음도 쌀밥 보다는 빵과 국수 그리고 라면을 즐겨 먹는 사람들이 많은 듯합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429. 신하들의 왈가왈부를 반겼던 정조와 세종
“사물이 같지 않은 것은 사물의 본질이니 억지로 이를 같게 해서는 안 된다. 여러 신하들이 일을 논의하면서 왈가왈부하는 것은 바로 맑은 조정의 아름다운 일이니..
2012-12-12 9554
2428. 오늘은 매천 황현 선생이 태어난 날, 매천야록을 읽자
오늘은 대한제국 말기 우국지사였던 매천 황현 선생이 태어난 지 157년 되는 날입니다. 매천이 나라가 망했다는 소식을 듣고 세상과 하직하며 자손들에게 마지막 남..
2012-12-11 11765
2427. 절제미와 정중동이 아름다운 우리춤
국악에는 궁중과 양반이 즐기던 정악(正樂)과 백성이 즐기던 민속악(民俗樂)이 있지요. 다시 말하면 양반은 절제된 음악 곧 정악을 몸과 마음을 닦는 수단으로 썼고..
2012-12-10 9531
2426. 내일은 대설, 할단새의 전설을 아시나요?
내일은 24절기의 스물한째 대설(大雪)입니다. 한해 가운데 눈이 가장 많이 온다고 하여 대설이지만, 원래 24절기의 기준점 중국 화북지방과 우리나라는 지역이 다르..
2012-12-06 17963
2425.서양에 고흐, 동양엔 천재화가 최북
“저런 고얀 환쟁이를 봤나. 그림을 내놓지 않으면 네놈을 끌고 가 주리를 틀 것이야.” “낯짝에 똥을 뿌릴까보다. 너 같은 놈이 이 최북을 저버리느니 차라리 내..
2012-12-05 9537
2424. 살판나는 세상에서 '살판'의 뜻은?
“경제민주화 시장 열렸다. 공정위와 로펌만 살판났네.”, “MB정부 기간 동안 가계는 곪고 기업만 살판”, “불난 집에 도적이 살판난다.” 같은 기사 제목이 보입..
2012-12-04 21306
2423. 보초병의 마음까지 헤아리던 학산 윤윤기 선생
아침부터 저녁까지 산을 바라보고 섰으니 세찬 비바람 맞으며 배고픔과 추위에 떨고 있네 멀리 거친 하늘 바라보니 눈보라 몰아치고 다시 광야를 바라보니 날이 ..
2012-12-03 9543
2422. 혼분식과 도시락 - 그 때를 아십니까(38)
“들에는 맑은 바람 뜨거운 햇볕 / 빛깔도 곱게 오곡을 키워 / 그 곡식 고루 먹고 자라는 우리 / 넘치는 건강에 살찌는 살림 / 쑥쑥 키가 큰다 힘이 오른다 / 혼식 ..
2012-11-29 17978
2421. 이면도로 보다는 “뒤안길”이 예쁘지요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뒷길에는 “이면도로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한 제한속도 하향”이란 길다란 펼침막(현수막)이 붙어있습니다. 지나다니면서 그 펼침막을 볼..
2012-11-28 19228
2420. 노비의 죽음에 아파하는 참 선비 김창협
“여종인 의(義)가 끝내 일어나지 못했으니, 견딜 수 없이 참담하고 가슴이 저민다네. 그의 근면과 노고, 충성스러움과 순종함은 나라의 충신과도 견줄 만 했는데, ..
2012-11-27 9555
1,,,111213141516171819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