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2-09-13 (목) 06:58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sn.jpg (280KB) (내려받기:28)
첨부#2 sng.jpg (167KB) (내려받기:28)
ㆍ추천: 0  ㆍ조회: 18338      
2378. 어린 여공들의 아픔이 서린 성냥 - 그때를 아십니까(30)


“인천의 성냥공장 성냥공장 아가씨
하루에도 한 갑 두 갑 일 년에 열두 갑
치마 밑에 감추고서 정문을 나설 때 치마 밑에 불이 붙어…….“

오래 전 군복무 했던 사람들은 아무 뜻도 모르고 고참을 따라 이 노래를 불렀습니다. 하지만, 이 성냥 속에도 우리나라 근대사가 숨어있음은 잘 모릅니다. 인천에 성냥공장이 처음 들어선 것은 1886년이라 하지만 기록이 남아있는 것은 1918년 송림동(옛 피카디리극장 터)에 세워진 “조선인촌회사(朝鮮燐寸會社)”입니다. 조선인촌회사는 신의주에 딸린 제재소까지 두었고, 남자 직원 200여 명, 여자 직원 300여명을 두었었다고 하지요.

당시에는 기계화가 되지 않아서 성냥 만드는 작업을 모두 손으로 했는데 이 일은 주로 가난했던 어린 소녀들의 차지였습니다. 그런데 하루 13시간 꼬박 서서 성냥개비 1만 개를 붙여야 겨우 60전을 받은 것은 물론 노동환경이 지나치게 열악하여 1930년대에는 여공들이 파업을 일으키기도 했지요. 그런 까닭에 이런 노래도 나왔는지도 모릅니다.

이 성냥은 예전엔 담배 피는 이들의 필수품이었고, 다방에서 친구를 기다릴 때, 또는 시간이 남아 무료할 때 탑 쌓기 놀이를 하던 도구였습니다. 또 어떤 이는 예쁜 홍보용 성냥갑을 취미로 모으기도 했고, 개업식이나 집들이 갈 때 불처럼 활활 번창하라고 선물했지요. 물에 젖을까 신주단지 모시듯 애지중지했던 덕용성냥은 광주에 공작성냥, 천안에 조일성냥(유엔성냥), 영주에 돈표성냥, 대구에 비사표성냥 같은 많은 상표가 있었습니다. 이 성냥이 어느 새인가 우리에게서 소리 없어 멀어졌습니다

  0
3500
  쓴 날짜 조회
2378. 어린 여공들의 아픔이 서린 성냥 - 그때를 아십니까(30)
“인천의 성냥공장 성냥공장 아가씨 하루에도 한 갑 두 갑 일 년에 열두 갑 치마 밑에 감추고서 정문을 나설 때 치마 밑에 불이 붙어…….“ 오래 전 군복무 했..
2012-09-13 18338
2377. 바다를 연모해 줄지어 선 암맥군을 보셨나요?
“망망대해 달려온 바람 / 파도 하얗게 부수며 / 거친 숨 몰아쉬는 곳 태고에 연모하던 그 누구 있어 / 화산으로 뜨겁게 솟아올라 즈믄해 끝없이 바다를 향해 달려..
2012-09-12 17946
2376. 대관령, 고개가 높고 하늘이 낮아서 고개 위가 겨우 석자
“늙으신 어머님을 고향에 두고 / 외로이 한양 길로 가는 이 마음 / 돌아보니 북촌은 아득도 한데 / 흰 구름만 저문 산을 날아 내리네”이는 고향 강릉을 떠나 서울..
2012-09-11 15419
2375. 마음은 산 속에 몸은 조정에 있다는 강세황
강세황의 그림 가운데 연꽃을 그린 '향원익청(香遠益淸)’이란 것이 있습니다. 이 그림에서 연꽃 하나는 활짝 핀 모습으로 하나는 봉오리를 오므린 상태로 그려 연꽃..
2012-09-10 18174
2374. 내일은 “포도순절”이 시작되는 백로
오늘은 원래 그때를 아십니까를 내보내야 하는 목요일입니다만 내일이 24절기의 백로여서 백로 얘기로 대신합니다. 다음 주에는 예정대로 "그때를 아십니까&qu..
2012-09-06 15337
2373. 알렌의 유성기와 조선 선비의 반응
대한제국 말기 주한 미국 공사 알렌은 어느 날 공관에서 연회를 열고 대신을 초대했습니다. 이때 알렌은 여흥으로 당시에는 신기하기 짝이 없는 유성기를 틀어 놓았..
2012-09-05 18160
2372. 자세히 보아야 예쁜 꽃 쥐꼬리망초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라고 나태주 시인은 이란 시에서 노래합니다. 여기서 나태주 시인이 말한“너”는 바로 이 “쥐꼬..
2012-09-04 15403
2371. 태풍, 낙과를 줍고 사주는 마음으로 극복한다
“이달 19일부터 20일까지 폭우가 억수 같이 내리고 태풍이 심하게 불어 사람이 서있지 못하였고 지붕의 기와가 모두 날아갔으며, 모래가 날리고 나무가 뽑혔으며, ..
2012-09-04 18113
2370. 어머니는 재봉틀마술사 - 그때를 아십니까(29)
단아한 모습으로 툇마루에 앉아 엄니 재봉틀 돌리던 날 매앰매앰 시샘하며 울던 매미소리 벗하며 턱 고이고 앉은 순이의 푸른 눈동자에 어리던 풀빛 원..
2012-08-30 13812
2369. 오늘은 백범 김구 선생이 태어나신 날
오늘은 암울한 일제강점기 대한민국임시정부를 이끌었던 백범 김구 선생이 태어나신 날입니다.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에 따르면 제67주년 광복절 개관 25..
2012-08-29 14170
1,,,111213141516171819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