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이름
열쇠번호
회원등록   열쇠번호분실

 

지난 얼레빗보기
쓴 사람 김영조
쓴 날짜 2013-03-28 (목) 07:34
누리집 http://www.solsol21.org
첨부#1 ttg.jpg (186KB) (내려받기:30)
ㆍ추천: 0  ㆍ조회: 9839      
2489. 타이야표 통고무신 - 그때를 아십니까(51)

“아아 울음 한 번 크게 울지 못한 누구의 가슴이 저리도 곱게 허무는가
아아 울음 한 번 크게 울지 못한 누구의 가슴이 저리도 곱게 허무는가
천 년을 벼르어 이룬 첫날밤 나 갔다 오리라 그 한 말씀
창문 밖에는 바람소리와 시베리아 모진 바람소리
오직 이 밤을 지키는 것은 그대 오도록 꺼지지 않는 촛불 하나
아아 울음 한 번 크게 울지 못한 누구의 가슴이 저리도 곱게 허무는가“

이 시는 민용태님이 쓰신 <검정고무신>입니다. 첫날밤도 못 치르고 시베리아 벌판에 징용 끌려간 서방님을 기다리는 여인의 한을 검정고무신에 담은 것이지요. 어쩌면 모진 역경 속에서도 꿋꿋이 이어온 우리 선조의 삶을 그린 것이라 생각됩니다. 이 시는 이병욱이 작곡하고 노래하여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런 검정고무신을 그것도 타이야표 검정고무신은 60~70년대에 유행했지요.

부잣집 아이들이야 하얀 운동화를 신고 다녔지만 보통의 아이들은 검정고무신도 감지덕지였구요. 오래 신어 닳으면 구멍이 나고 그러면 때워 신거나 꿰매 신기도 했었습니다. 어떤 아이들은 시멘트 바닥에 문질러 구멍을 내고 엿 바꿔 먹다가 엄마한테 매를 맞기도 했지요. “졸졸졸 흐르는 또랑에서 거머리나 미꾸라지를 잡아 사촌동생 검정고무신에 넣어주었다.”는 장난꾸러기도 있었습니다. 말표, 범표, 만월표 같은 검정고무신의 상표들이 기억납니다. 잘 닳지 않아 오래 신었던 검정고무신이 고맙던 시절, 그때가 그립습니다.


  ▶ <검정고무신> 노래들으러 가기


  0
3500
  쓴 날짜 조회
2498. 판소리 ‘수궁가’에 나오는 자라로 물병을?
별주부 기가막혀 "여보 토공! 여보 토공 간 좀 빨리 가지고 오시오" 가든 토끼 돌아다보며 욕을 한번 퍼붓는디 "제기를 붙고 발기를 갈 녀석 뱃속에 달린 간을 ..
2013-04-15 6155
2497. 이불을 뒤집어쓰고 듣던 라디오 - 그때를 아십니까(52)
어렸을 적 밤이면 마을 사람들은 애나 어른이나 가릴 것 없이 라디오가 있는 집으로 몰려들었습니다. 그리곤 그 조그만 라디오를 통해 나오는 연속극을 들었습니다...
2013-04-11 9339
2496. 복스러운 얼굴의 “청자 여자아이모양 연적”
“예전 선비들이 아끼고 썼던 문방도구로는 붓, 벼루, 먹과 함께 연적, 필가(筆架, 붓걸이), 벼루, 필세(筆洗, 붓을 빨 때 쓰는 그릇) 같은 것들이 있지만 남아 있는..
2013-04-10 5871
2495. 작지만 예쁜 들꽃 노루귀를 보셨나요?
누가 작다고 깔보나요? 여기 작지만 정말 귀엽고 예쁜 들꽃이 있습니다. 추운 겨울을 지나 햇살이 따뜻하게 퍼지는 봄날 땅속에서 불쑥 튀어나와 분홍색과 보라색 그..
2013-04-09 5816
2494. 쑥 향기 가득한 시절음식 애탕국
이제 완연한 봄입니다. 며칠 사이 꽃샘바람이 심술을 부렸지만 어김없이 온 나라는 꽃대궐로 변하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따뜻한 봄바람을 쏘이러 나들이를 하는 사람..
2013-04-08 5766
2493. 내일은 한식, 찬밥을 먹는다
매주 목요일은 "그때를 아십니까"를 보내는 날입니다만 내일이 명절 한식이자 24절기 청명이어서 이에 대한 글로 대신합니다. 물론 다음주 목요일엔 "그때를 아십니..
2013-04-04 5793
2092. 매국노 상전을 꾸짖은 여종
“이근택아, 너는 대신이 되어 나라의 은혜를 크게 입었는데 나라가 위태로운데도 목숨을 던져 나라를 구할 생각은 하지 않고 도리어 다행히 죽음을 면했다고 자랑하..
2013-04-03 5759
2491. 값어치가 수십억 원에 이른다는 오세창의 근역서휘
3월 24일 KBS 1TV “진품명품”에서는 귀한 붓글씨 작품을 모은 책 ≪근역서휘별집(槿域書彙別集)≫ 네 권이 출품되었습니다. 3·1만세운동 민족대표 33인 가운데 한..
2013-04-02 9408
2490. 오늘은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여옥사를 개관하는 날
“어머니! 날이 몹시 더워서 풀 한포기 없는 감옥 마당에 뙤약볕이 내려 쪼이고 주황빛의 벽돌담은 화로 속처럼 달고 방 속에는 똥통이 끓습니다. 밤이면 가뜩이나 ..
2013-04-01 9855
2489. 타이야표 통고무신 - 그때를 아십니까(51)
“아아 울음 한 번 크게 울지 못한 누구의 가슴이 저리도 곱게 허무는가 아아 울음 한 번 크게 울지 못한 누구의 가슴이 저리도 곱게 허무는가 천 년을 벼르어 이..
2013-03-28 9839
12345678910,,,54